QT

눈 먼자가 아닌 눈 뜬 자로 살게 하소서(요 9:35-41)

by Vision posted Feb 07,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0409.jpg

35 예수께서 그들이 그 사람을 쫓아냈다 하는 말을 들으셨더니 그를 만나사 이르시되 네가 인자를 믿느냐
36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그가 누구시오니이까 내가 믿고자 하나이다
3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니라
38 이르되 주여 내가 믿나이다 하고 절하는지라
39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으니 보지 못하는 자들은 보게 하고 보는 자들은 맹인이 되게 하려 함이라 하시니
40 바리새인 중에 예수와 함께 있던 자들이 이 말씀을 듣고 이르되 우리도 맹인인가
41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맹인이 되었더라면 죄가 없으려니와 본다고 하니 너희 죄가 그대로 있느니라

유대인들은 예수님으로부터 눈고침을 받은 자라 증언하는 자를 쫓아냅니다. 그는 유대인들이 사는 사회에서 버림을 받았습니다. 

1.눈고침을 받은 자가 한 행동은 예수님이 자신에게 베풀어 주신 은혜를 나누고, 자신이 느낀 있는 사실 그대로를 말했을 뿐입니다. 예수 믿는 일로 그 사회에서 마을로부터 버림(출교)를 받은 것입니다. 

2.예수님은 사회에서 버림을 받은 그를 친히 찾아가 만나주셨습니다(35). 주님을 버리지 않는 자는 주님도 결코 버리지 않으시며 찾아가 주십니다. 예수님을 귀하게 여기는 자는 사회에서 홀로 버림을 받는 일이 있더라도 주님은 절대 그를 버리지 않으시며 존귀하게 여기십니다. 하나님은 변함이 없으신 하나님입니다. 예수님은 이미 부활하셔서 그의 이름을 믿는 자와 늘 함께 계십니다. 어떤 상황일지라도 예수님을 믿는 믿음 안에 사는 자는 지금도 부활하신 주님이 함께 하여주십니다. 

3.사회로부터 버림을 받은 그에게 찾아가 만나주신 예수님께서 한 첫 마디는 위로의 말이 아니라 “네가 인자를 믿느냐”라는 믿음을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 “네가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를 믿느냐?”하는 그 질문이었습니다. 여전히 믿음에 대해서 강조를 하십니다. 믿음은 이처럼 참으로 중요합니다. 믿음이 없이는 예수님과 바른 관계를 세워갈 수 없습니다. 

4.다윗이 가졌던 믿음이 필요로 합니다. 
시편 23:4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하나님께서 나를 살리시기 위해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으며, 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가 내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셨다가 삼일만에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셨으며, 그 이름을 믿는 자마다 영생을 주신다는 약속의 말씀을 믿는 믿음입니다. 예수님은 어제나 내일이나 동일하신 분입니다. 
히브리서 13:8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
2천년 전 눈이 보이지 않는 자의 인생을 바꾸신 주님은 지금도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6.예수님은 눈을 뜨게 된 그에게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바로 자신이심을 그의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직접 보여주셨습니다(37). 눈이 보이 않는 시각 장애인으로 살아가던 그에게 찾아가셔서 그의 아픔(눈)을 만져주시고, 실로암으로 가서 씻으라고 말씀을 하셨으며, 믿음으로 살겠다고 고백하는 그에게 직접 말씀을 주십니다(38). 유대인처럼 주님을 거부하지 않고 주님을 믿는 자에게는 주님은 오늘도 생명의 삶을 살도록 구원의 삶으로 인도해주십니다. 

7.구원과 심판은 양면적입니다. 주님을 믿는 자는 구원의 길로 인도하심을 받고, 주님을 거부하는 자는 심판의 길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 차이는 마음 속에 있습니다. ‘스스로 보지 못한다고 여기며 주님을 의지하는 자’들은 구원을 보게 될 것이며(39) ‘스스로 본다고 생각하며 자신을 의지하는 자’들은 구원의 길로 바로 나아가지 못합니다(40-41). 사람의 마음 속에 ’스스로가 본다고 생각하는 자’들은 자신이 만만한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스스로가 하나님이 된 자’입니다. 그들에게는 죄가 그대로 남아있습니다(41). 왜나하면 하나님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삶이 바로 죄의 속성이기 때문입니다.  
  
8.그 아무리 세상의 지혜가 많은 자라 할지라도 하나님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삶을 산다면 죄가운데 사는 사람입니다. 제 아무리 세상을 번영시키고 그 사회를 유지하고 이끄는 사람들이라고 할지라도 죄의 굴레에서는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경제가 사람을 구원의 길로 인도하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말씀 외에는 없습니다. 

하나님, 우리의 어두운 눈을 뜨게 하셔서 구원의 주님을 알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어떤 세상의 어려움이 다가온다고 할지라도 주님께서 주신 이 믿음 안에 오늘도 살아가게 하소서.  오늘도 주님을 의지하며 살아갑니다. 순간순간마다 나를 인도하여주소서. 주님이 나의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십니다. 요한복음 14: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이 진리의 말씀 앞에 눈 먼 자가 아닌 눈이 뜬 자로 살게 하여주옵소서. 살아계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Articles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