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큰 비

by Vision posted Jul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작성일 2018-07-08
big rain.jpeg
 요몇일 동안 내린 폭우 속에 가장 많이 들었던 소리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큰 비」라는 말이었습니다.  물론 저 개인적으로도 여러 지역에서 많은 큰 비를 경험했지만 이번에 내린 비는 짧은 시간에 정말 많이 내렸습니다. 

 후쿠오카 현에는 이미 작년에도 큰 비로 인해 재해를 입은 몇 마을이 있고 이번에 큰 비가 내리던 당일에도 추도식이 있었다고 하지만 다시 1년 만에 후쿠오카 전역과 일본 열도를 긴장케 하는 정말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큰 비가 내렸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후쿠오카 지역도 피난지시의 전단계인 피난 권고령까지 발령이 되어 이곳에 사는 지역 사람들의 마음을 긴장케 하였습니다. 

 긴장 속에 하룻밤이 지나고 그렇게 세차게 내리던 장대비도 점차 그 세기가 줄어들자 각 방송 매체는 비로 인해 생겨난 사건 사망 소식을 보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밤새 몰랐던 피해소식이 표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도로가 잠기고, 집도 잠기고, 차도 떠내려가고, 산사태가 일어나고, 지금도 구조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한 때는 그토록 아름답고 평화롭게만 보이기만 했던 강물도 비의 세기에 따라 점점 급속도로 불어나 사람을 삼킬듯한 무서운 붉은 진흙탕물로 변했습니다.  

 옛부터 자연재해가 많아 이미 기상 예보에도 발빠른 일본이라 하지만 자연 재해 앞에는 도저히 어떻게도 감당할 수 없는 연약한 인간의 모습을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한 일들을 경험하며 저는 성경 속에 등장하는 노아의 방주 사건이 생각이 났습니다. 그 때도 몇날 몇일을 비가 내렸습니다. 사람들은 내일이나 모레 즈음이면 비가 그치겠지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비는 그치지 않았습니다. 40일 주야로 장대같은 비가 내린 것입니다. 사람들의 악행을 지켜보시다가 하나님께서는 심판하시기로 아예 작정을 하셨습니다. 

창세기 6:13 “하나님이 노아에게 이르시되 모든 혈육 있는 자의 포악함이 땅에 가득하므로 그 끝 날이 내 앞에 이르렀으니 내가 그들을 땅과 함께 멸하리라”

 모든 사람들이 포악했기에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멸하기로 작정하신 것입니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읽으면 죄가 가득해서 하나님께서 심판하셨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창세기 6:2절을 보면 이런 말씀이 먼저 기록되어져 있습니다.
 
창세기 6: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이 말씀에 대한 많은 해석들이 있지만 간단하게 설명을 하지만 하나님의 아들인 셋의 사람들과 사람의 딸들인 가인의 사람들이 서로 혼합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시 13절로 돌아가서 보면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그 끝 날이 내 앞에 이르렀으니”라는 말씀하신 그것은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의 구분이 사라지고 말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홍수를 통해서 세상을 깨끗하게 씻으신 것입니다. 

 오늘 날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은 사람들이 참으로 타락했다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종말을 살아간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때 일수록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죄악된 사람들 가운데 우리는 하나님의 희망으로 당당히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오늘날까지 이 세상을 붙드시고, 죄인된 인간들을 보살피는 이유는 바로 하나님의 사람들이 있기 때문인 것입니다. 

 오늘 날도 하나님께서는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그렇게 큰 비를 내리십니다. 그러나 다 멸하지는 않으셨습니다. 오늘 날에도 여전히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 노아의 때와 같이 몇 사람을 하나님의 아들로 남겨두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이끌어 가시기로 하셨습니다. 

 그래서 그리스도인은 이 땅의 소망입니다. 이 땅에 살고는 있지만 죄악에 섞이지 않은 거룩한 그리스도인은 참으로 소중한 존재입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마태복음 24:37~39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의 임함도 그러하리라 홍수 전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고 있으면서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하기까지 깨닫지 못하였으니 인자의 임함도 이와 같으리라”

저는 당신이 바로 이 땅의 소망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