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QT

자신의 영광인가 하나님의 영광인가(왕상 7:1~12)

by Vision posted May 1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0905.jpg
1 솔로몬이 자기의 궁을 십삼년 동안 건축하여 그 전부를 준공하니라
2 저가 레바논 나무로 궁을 지었으니 장이 일백 규빗이요 광이 오십 규빗이요 고가 삼십 규빗이라 백향목 기둥이 네 줄이요 기둥 위에 백향목 들보가 있으며
3 기둥 위에 있는 사십 오개 들보를 백향목으로 덮었는데 들보는 한 줄에 열 다섯이요
4 또 창틀이 세 줄로 있는데 창과 창이 세 층으로 서로 대하였고
5 모든 문과 문설주를 다 큰 나무로 네모지게 만들었는데 창과 창이 세 층으로 서로 대하였으며
6 또 기둥을 세워 낭실을 지었으니 장이 오십 규빗이요 광이 삼십 규빗이며 또 기둥 앞에 한 낭실이 있고 또 그 앞에 기둥과 섬돌이 있으며
7 또 심판하기 위하여 보좌의 낭실 곧 재판하는 낭실을 짓고 온 마루를 백향목으로 덮었고
8 솔로몬의 거처할 궁은 그 낭실 뒤 다른 뜰에 있으니 그 공작이 일반이며 솔로몬이 또 그 장가 든 바로의 딸을 위하여 집을 지었는데 이 낭실과 같더라
9 이 집들은 안팎을 모두 귀하고 다듬은 돌로 지었으니 척수대로 톱으로 켠 것이라 그 기초석에서 처마까지와 외면에서 큰 뜰에 이르기까지 다 그러하니
10 그 기초석은 귀하고 큰 돌 곧 십 규빗 되는 돌과 여덟 규빗 되는 돌이라
11 그 위에는 척수대로 다듬은 귀한 돌도 있고 백향목도 있으며
12 또 큰 뜰 주위에는 다듬은 돌 세 켜와 백향목 두꺼운 판자 한 켜를 놓았으니 마치 여호와의 전 안뜰과 낭실에 놓은 것 같더라

1. 성경은 솔로몬이 자신의 왕궁을 짓는 데 사용한 재료와 성전을 짓는 데 사용한 재료가 거의 차이가 없고, 오히려 왕궁의 규모가 더 크다는 점을 강조한다. 하늘의 영광을 솔로몬에게도 허락하셨다. 스스로 이름을 내고 영광을 드러내려고 하지 않고 하나님의 영광만을 위해 살아갈 때에 하나님은 우리가 담당할 수 없는 것으로 갚아주신다.

2. 솔로몬은 자신의 왕궁을 13년 동안 지어서 완성했다. 성전을 짓는 데는 7년이 걸렸는데 2배 가까이 걸렸다. 솔로몬은 성전을 짓는 데 최선을 다했지만 자신의 이름을 높이는 일에도 열심을 내는 모습이 보인다. 전체적인 그 규모도 '하나님의 성전'보다 훨씬 크다. 어마어마한 양의 백향목을 사용하여 다른 나라 왕들에 못지 않은 규모의 왕궁을 세운다. 백향목의 궁은 솔로본의 부와 영화를 보여준다. 그러나 여기에서 솔로몬은 보이는 외형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 많이 보인다. 자신을 중요시하고, 보이는 것을 의지하는 순간, 쇠락의 길을 가게 된다. 

2. 성경은 계속해서 솔로몬이 이방인인 바로의 딸을 왕비로 맞이했다는 말을 언급하며 그가 이방인과 결혼한 것을 생각나게 한다. 솔로몬은 특별히 바로의 딸을 위한 궁을 주어준다. 솔로몬이 이렇게 한 것은 그를 존중하게 여겼다는 것이다. 바로의 딸을 중시하는 모습을 통해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는 애굽과의 동맹을 통해 나라의 안전을 유지하려는 솔로몬의 생각을 읽을 수가 있다. 또한 하나님의 성전과 비교할 때에 솔로몬 궁전의 규모와 호화스러움은 자신의 영광을 드러내려는 솔로몬의 욕망을 보여주고 있다. 하나님이 축복으로 주신 왕궁은 언제든지 탐욕스러운 권력의 중심지로 전략할 수 있다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3. 자신이 하는 일이 순수하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인지, 자신을 높이고 싶은 욕망에서 나온 것인지 잘 점검한다. 지금 세워지는 성전이 항상 이상적이고 완전한 하나님의 임재 처소가 될 수 없다. 인간의 불순종으로 인해 언제든지 무너질 수가 있다. 자기를 잘 돌아보지 않으면 솔로몬처럼 자기 영광으로 인해 하나님을 가볍게 생각할 수도 있다. 

4.하나님의 영광의 지속은 외적인 것에 있지도 않으며 화려함에도 있지 않다. 하나님의 백성들을 길러내고, 하나님의 통치가 이루어지는 데에 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무엇이 중요한지 생각을 하는 날이다.